현재위치 :  >> 칼럼

이백(李白) 행로난(行路難) 3수 중 제1수

‘자유-분방의 아이콘’ 이백(701-762)이지만, 실은 그 역시 관직을 갈망했다.

2021-01-14

p78.jpg

조선 왕조와 ‘태을(太乙)’ 신앙

중국의 도교 문화는 조선반도(한반도)에 큰 영향을 미쳤다.

2021-01-14

p77.jpg

<원 세컨드(一秒鐘, One Second)>

“평생 기억에 남을 한 편의 영화가 있다. 어쩌면 기억에 남는 것은 영화 그 자체만이 아니라, 별을 바라보는 그런 희망과 동경일지도 모르겠다.”

2021-01-14

p76.jpg

<하이난다오전, 섬의 전생과 현생(海南岛传:一座岛屿的前世今生)>

중국인들에게 ‘천야해각(天涯海角, 하늘 가장자리와 바다의 끝)’은 매우 먼 곳을 이르는 시적인 표현이다.

2021-01-14

망양보뢰(亡羊補牢, wáng yáng bǔ láo)

중국에는 ‘망양보뢰’라는 사자성어가 있다.

2021-01-14

다궁런(打工人, dǎ gōng rén )

‘다궁런’은 보통 도시로 상경해 육체 노동을 하는 농민공(農民工, 농민 출신 노동자)을 일컫는 말이었다.

2021-01-14

捕获.JPG

내 인생 최고의 만두

2010년 1월 상하이(上海)에 갔다. 그해 4월 열릴 예정인 상하이 세계박람회 준비 상황을 취재하기 위한 출장이었다.

2021-01-14

捕获.JPG

겨울 내음 풍기는 월동 배추와 김장

겨울하면 어떤 냄새가 가장 먼저 생각나는가? 눈밭, 북풍, 연탄연기, 그리고 배추. 이는 필자의 어린 시절 기억에 각인된 겨울 추억이다.

2021-01-14

< >
小 横图.jpg

‘신한류(新漢流)’와 중한 청년들의 새로운 사명

1990년대 중국에 한류(韓流)가 들어오면서 ‘가을동화’,‘대장금’ 등 콘텐츠가 한국드라마 붐을 일으켰다.

읽기 원문>>

영상으로 나누는 우리들의 이야기

9월 10일 오후, 중한 양국의 여러 기관 대표들이 중국외문국에서 열린 개막 행사에서 ‘제1회 나와 중국(한국)의 이야기’ 한중 청년 영상대회의 개막을 선언했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