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영상 >> 본문

고은과 함께 보는 중국—코로나19 속 재중 한국인의 이야기, 주중국 특파원 “한중 양국은 친밀한 이웃”

2020-10-22


  최근 인민화보사는 연합뉴스 주베이징 특파원 김진방 기자를 만났다. 김진방 기자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 베이징(北京)에 머물었고 중국의 코로나19 대응 과정을 지켜봤다. 그는 이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한중 양국이 친밀한 이웃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했다.
  영상을 통해서 그의 재중 이야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