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칼럼

한국 학자, “글로벌 발전 이니셔티브는 국제사회 SDGs 실현에 있어 중요한 의의”

과거에 비해 세계적으로 절대적 빈곤층은 상당히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많은 인구가 절대빈곤 상태에 놓여 있다.

2022-09-21

경제무역 협력, 중한 관계의 발전 동력

최근, 제17차 중한 경제장관회의가 화상회의로 열렸다. 양측은 양국 정상의 중한 수교 30주년 축하 서한 정신의 인도하에 경제 동향과 산업 정책을 적극적으로 공유하며, 산업망∙공급망∙신흥산업 협력을 심화하고, 양국 경제 무역 분야의 실무 협력을 추진하기 위해 노력했다.

2022-09-05

군계일학과 혜씨 부자

군계일학(群鷄一鶴)은 비유의 방식으로 탁월한 사람을 칭찬하는 말이다.

2022-08-31

중국고대 미녀 ‘서시’와 한국과의 이야기

신라 설총의 <화왕계(花王戒)>는 한국에서 유명하다. 그중 서시가 오나라를 멸망시켰다는 ‘서시멸오(西施滅吳)’ 고사를 통해 국왕에게 향락에 빠지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는 신라시대에도 서시 이야기가 조선반도(한반도)에 전해졌다는 뜻이다.

2022-08-31

<인생대사(人生大事)> 인생에 죽음보다 큰 일은 없다

영화 <인생대사>의 핵심 주제는 ‘죽음’이다. 영화의 핵심 대사는 영화 속 인물 모(莫)씨의 “인생에 죽음보다 큰 일은 없다”이다.

2022-08-31

제일 맛있는 국수

아추이(阿翠)의 국숫집은 병원 맞은편에 있다. 매일 정오, 한 남자가 국숫집에 와 제일 저렴한 특가 국수를 시키고 포장해 병원으로 향했다. 남자는 허름한 차림이었다.

2022-08-31

중국 녹색산업, 탄소중립 이행의 튼실한 토대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국제사회 공동의 노력이 2016년 파리기후변화협정(파리협정) 체결로 열매를 맺었다. 지구온난화를 방지하기 위해 온실가스를 줄이자는 전 지구적 합의안인 파리협정은 지구의 평균 온도 상승을 2도 아래에서 억제하고, 1.5도를 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을 목표로 내걸고 있다.

2022-08-15

두 명의 경비원

왕쉰(王迅)과 장탄(張坦)은 호텔 경비원으로 입사 동기다. 두 사람은 20대 초반의 비슷한 나이였지만, 왕쉰은 게임을 좋아했고 장탄은 독서를 좋아했다.

2022-07-11

< >
微信图片_20120726014049.jpg

중국의 가사 노동 교육

올 초 중국 베이징(北京)에 와서 ‘나 혼자 산다’ 생활을 하고 있다. 청소, 빨래, 설거지는 기본이고, 음식 요리와 다림질 같은 ‘고난이도’ 가사 노동도 수행하고 있다. 가끔 온라인쇼핑으로 주문한 선풍기나 프린터기 같은 가전제품 부품이 따로 분해된 채로 배송되면 적지 않게 당혹스럽다.

읽기 원문>>

‘3감(減)·3건(健)’의 각오

어느 덧 불혹(不惑)을 바라보는 필자는 건강에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다. 베이징(北京)에 파견 온 이후로는 더더욱 그렇다. 때마침 중국에서도 웰빙 건강 식품이 인기몰이 중이라 하니 더 관심이 갔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