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심층보도

31.jpg

산둥성과 한국 간 협력심화의 새 기회

중국 연해 개방지역의 경제 대성(大省) 중 하나인 산둥(山東)성은 여러 해 동안 국가의 개방 발전 전략에 적극 호응하고 ‘일대일로(一帶一路)’ 건설에 융합했으며 연선국가와의 경제·무역 협력, 인문 교류를 심화했고 개방형 경제 발전의 새로운 장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큰 성과를 거뒀다.

2019-06-17

27.jpg

중·한 청년 ‘일대일로’에 힘을 보태다

“청년은 중·한 양국의 미래이고 아시아의 미래다. 청년이 흥해야 민족이 흥하고 청년이 강해야 국가가 강해진다.”

2019-06-17

22.jpg

‘일대일로’ 통해 한중 협력의 새 모델 만들어야

2013년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이 공식화된 이래 한국과 중국 간에 정부 차원이든 민간 차원에서든 일대일로를 둘러싸고 양국 간에 협력 가능한 사업에 대한 논의는 부단하게 있었다.

2019-06-17

20.jpg

중국-유럽 열차, 개방과 협력의 새 다리를 놓

낙타 방울 소리가 울려 퍼졌던 고대 실크로드는 무역과 교류의 중요한 길이었다.

2019-06-17

14.JPG

아름다운 ‘일대일로’ 미래를 함께 만들자

4월 25일-27일 제2회 ‘일대일로(一帶一路)’ 국제협력 정상포럼이 베이징(北京)에서 개최됐다.

2019-06-17

22.jpg

‘일대일로’ 통해 한중 협력의 새 모델 만들어야

2013년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이 공식화된 이래 한국과 중국 간에 정부 차원이든 민간 차원에서든 일대일로를 둘러싸고 양국 간에 협력 가능한 사업에 대한 논의는 부단하게 있었다.

2019-05-30

5远望具有欧洲田园风格的秋那桶村翁里一组(马力摄).jpg

이사갈가 말가, 다 행복으로 간다

중국의 빈곤탈출에서 다른 지역으로 옮김과 현지 산업의 육성은 2 가지 중요한 길이다. 2018년 말, 윈난(雲南)성 누장(怒江)주 궁산(貢山)현에 사는 약 4100명의 두룽(獨龍)족은 전 주민이 빈곤 상태에서 벗어나는 ‘탈빈’에 성공한 것은 바로 이 2가지 길을 걸어왔기 때문이다.

2019-05-29

1巴坡村(张军摄).jpg

‘탈빈(脫貧)’은 변화의 첫 걸음일 뿐이다

2018년 말, 윈난(雲南)성 누장(怒江)주 궁산(貢山)현에 사는 약 4100명의 두룽(獨龍)족은 전 주민이 빈곤 상태에서 벗어나는 ‘탈빈’에 성공했다.

2019-05-28

< >
TIM图片20190514145251.png

국제 런웨이의 새 별이 된 한국인 이민석

초여름 오후의 어느 날, 기자는 베이징복장학원(北京服裝學院) 창의산업단지 1층 카페에서 이제 막 이탈리아에서 패션광고를 찍고 돌아온 이민석을 만났다. 큰 키에 마른 체형, 고등학생처럼 순수한 눈빛과 맑은 미소를 지으며 수줍고 부끄러워하는 남자아이와 국제모델계의 라이징 스타를 연결하기는 쉽지 않았다.

읽기 원문>>

100년 교류사를 통해 본 중·한 협력의 미래

2월 25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한국국제교류재단, 한국정치학회, 성균관대학교 성균중국연구소 등의 전문가 18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상하이(上海)를 방문해 상하이 황푸(黃浦)구 마당(馬當)로 306룽(弄) 4호에 위치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유적지를 참관했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