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사회·문화 >> 본문

방탄소년단, 장량잉!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볼 수 있는 중한 스타


2017-05-23      

 

장량잉 사진/웨이보(微博)

 
중국 가수 장량잉(張靚穎)과 허위주(許魏洲)가 중국 가수로는 최초로 2017 미국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에 초청받았다.

장량잉의 팝송 <Dust My Shoulders Off>은 유럽과 미국 음악계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아이튠즈 실시간 다운로드 차트에서 4위를 기록해 중국어 음악계의 신기록을 세웠으며 뮤직비디오는 아이튠즈 실시간차트에서 연속으로 월간차트1위를 차지했다. 그레미 어워드에 이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도 초청받았다.장량잉의 <Dust My Shoulders Off>은 빌보드 스트리밍 TOP50에 포함됐으며 17위를 차지했다.
 
한편 한국의 방탄소년단도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에 올라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참석한다. 방탄소년단이 수상을 한다면 K팝 그룹 최초로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수상하는 하는 것이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의 ‘소셜 50’ 차트에 3번째로 1위에 많이 올랐으며, 올해 방탄소년단의 수상 가능성도 높게 보고있다.
 

240

< >
logo_副本1.jpg

미술로 만나는 中· 韓, ‘대한민국예술원 미술전 중국특별전’

한국 문화 전파의 ‘선봉장’으로 불리는 주중 한국문화원이 개원 10주년을 맞았다. 한중 수교 25주년과 주중한국문화원 개원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4월 19일 베이징의 주중 한국문화원에서 ‘대한민국예술원 미술전 중국특별전’ 개막식이 열렸다. 개막식에는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 한재혁 한국문화원 원장, 민경갑 대한민국예술원 회장, 중국미술가협회와 중화미술촉진회 관계자 등 귀빈 다수가 참석했다.

읽기 원문>>

서울서 선보인 중국 선면화(扇面畵)

선면화는 중국의 전통 예술품으로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중국의 서예가들은 예로부터 부채에 그림을 그리거나 글을 써 감정을 토로하거나 뜻을 나타내기를 즐겼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