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사회·문화 >> 본문

中공유자전거 모바이, 미국 진출 성공적


2017-09-21      

미국 워싱턴에 진출한 공유자전거 모바이  사진/중국징지왕(中國經濟網)

 

20, 중국의 공유자전거 모바이(摩拜, MOBIKE)가 미국 워싱턴에서 정식으로 운영을 시작했다. 이는 모바이가 진출한 8번째 국가로 이미 영국, 이탈리아, 일본 등 국가와 지역에 진출했다.

 

워싱턴 지방정부는 모바이 진출에 환영을 표했다. 모바이와 워싱턴 지방정부의 협력에 힘입어 워싱턴 지역에 처음으로 반납지점이 없는 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시작했다. 모바이는 진출하기 전에 진출할 도시 환경을 조사연구하고 현지 정부 및 교통관리부서와 소통함으로 품질과 운영 방식이 현지 규정에 일치하도록 하고 있다. 이번 워싱턴 진출시에도 현지 정부 규정에 맞춰 차체 업그레이드와 일부 부속품을 추가 설치했다.

 

 

공유자전거 모바이크를 이용중에 있는 미국인 사진/환추왕(環球網)

 

현재까지 모바이는 전세계 8개국 180여 개 도시에 700여 만대의 공유자전거를 운영하고 있다. 이용자는 15000만명을 넘어섰으며 매일 2500만번이 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미국 종합 경제지 <포춘(Fortune)>에서는 모바이를 ‘2017년 세계를 변화시킨 50대 기업 중 하나라고 평했다.

 

 

240

< >
2018两会大背景图_副本.jpg

중한 관계를 이야기하며 한반도 미래를 탐색하다 -중한 미래발전 싱크탱크포럼 베이징서 개최

중국 차하얼(察哈爾)학회와 한국 국립외교원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 아주경제신문사가 협찬한 ‘중한 미래발전 싱크탱크포럼’이 2017년 12월 11일 베이징(北京)에서 개막했다.

읽기 원문>>

베세토 연극제, 한중일 ‘문화변용’의 촉진제

중국희극가협회와 저장(浙江)성 문화청이 주최하고 저장예술직업학원이 주관한 ‘제24회 베세토(BeSeTo·중한일)연극제’가 11월 4-11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개최됐다.‘연극: 꿈과 표현’을 주제로 열린 이번 연극제에는 중국 한국 일본 3국에서 온 10여 개 연극팀 약 400명의 배우들이 참여했다. 연극제가 열린 7일 동안 8개 극장에서 10개 작품이 17차례 공연됐다. 평균 예매율은 90%, 관객수는 연인원 1만1000여 명을 각각 기록했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