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심층보도 >> 본문

중국과 함께 걸어온 지난 10년 한국인의 재중 이야기


2022-10-10      

 

2012년에서 2022년까지,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 지난 10 년 동안 중국은 어려움을 극복하며 전면적으로 빈곤 탈출에 성공했고, 과학기술 혁신이 세계 선두에 나섰으며, 중국 국내총생산(GDP)이 고소득 국가 문턱에 근접했다. 지난 10년 동안 ‘주룽(祝融)’이 화성 탐사에 나섰고, ‘창어(嫦娥)’가 달에 착륙했으며, ‘톈허(天和)’가 우주로 날아갔다. 지난 10년 동안 기록한 연구개발 인력 수 세계 1위, 인용된 논문 수 세계 2위, 글로벌 혁신지수 12위 등 눈부신 성과와 숫자들은 10년 동안 평범하지 않았던 중국의 발전 여정을 잘 보여준다.

 

지난 10년 동안 중국과 함께 발전하면서 중국의 성장을 지켜본 외국인들이 있다. 그들은 중국의 발전과 변화의 증인이자 참여자이고 더 나아가 수익자다.

 

“이곳의 하루하루는 즐겁다.”, “중국의 성장에 저도 오늘의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나는 중국을 떠날 수도 없고, 떠날 생각도 없다. 퇴직 후에도 계속 중국에서 생활할 것이다.”

 

이번 호 커버스토리는 다양한 분야와 직업을 가진 다섯 명의 한국인을 취재했다. 그들은 중국과 인연을 맺고 중국에서 일하고 생활하고 있다. 그들의 인생은 중국의 발전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오늘, 그들의 중국 이야기를 함께 들어보자.  

240

< >
cc3051c20356d9c1de7f57db01c7e07.jpg

중국의 가사 노동 교육

올 초 중국 베이징(北京)에 와서 ‘나 혼자 산다’ 생활을 하고 있다. 청소, 빨래, 설거지는 기본이고, 음식 요리와 다림질 같은 ‘고난이도’ 가사 노동도 수행하고 있다. 가끔 온라인쇼핑으로 주문한 선풍기나 프린터기 같은 가전제품 부품이 따로 분해된 채로 배송되면 적지 않게 당혹스럽다.

읽기 원문>>

‘3감(減)·3건(健)’의 각오

어느 덧 불혹(不惑)을 바라보는 필자는 건강에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다. 베이징(北京)에 파견 온 이후로는 더더욱 그렇다. 때마침 중국에서도 웰빙 건강 식품이 인기몰이 중이라 하니 더 관심이 갔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