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심층보도 >> 본문

‘청산’을 보존해 미래를 얻다 - 코로나19 사태 속 중소·영세기업 수호전


2020-07-08      

중국 경제체제에서 중소·영세기업은 매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개혁개방 이래, 중소·영세기업들은 무(無)에서 유(有)로, 약함에서 강함으로 발전해 왔다. 중소·영세기업들은 중국이 현대화 경제체제를 구축하고, 고품질 발전을 이룩하는 중요한 기초가 됐으며, 중국의 고용시장 확대 및 민생 개선의 중요한 지주가 됐다. 2019년말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의 중소기업 수는 3000만개 이상으로, 50% 이상의 세금, 60% 이상의 국내총생산(GDP), 70%의 기술혁신성과, 80%의 일자리를 각각 창출했다. 이들은 중국이 세계 2위 경제체로 발돋움하는데 큰 도움이 됐을 뿐만 아니라, 스스로도 중국 경제의 ‘청산(青山)’으로 성장해 경제활력의 원천이 됐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중소·영세기업은 시장주체 중 가장 취약한 부분으로 전락했다. 중소·영세기업의 경우, 규모가 작고, 리스크 대응능력이 부족하며, 금융자원 획득 방법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으로 수많은 중소·영세기업의 생존 및 발전이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2020년 4월 17일,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은 중국의 경제운행 상황과 관련 업무에 대해 분석과 판단을 거쳐 ‘6개 보장(六保)’ 업무방침을 마련했다. ‘6개 보장’ 업무방침이란, 취업 보장, 민생 보장, 시장주체 보장, 식량에너지안보 보장, 산업사슬 안정 보장, 기층운영 보장을 일컫는 말로, 이 중 고용시장 및 민생 보호 부분에서, 1억개를 상회하는 시장주체를 반드시 안정시키고, 기업, 특히 중소·영세기업이 난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을 강조했다.

 

중국정부는 중소·영세기업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중국정부망(中國政府網)과 공업정보화부 중소기업국이 공동 발표한 ‘중소기업 지원정책 DB’에 따르면, 2020년 5월 15일까지 중국은 국가 차원에서 지원정책 269개를 발표했으며, 홍콩·마카오·타이완 지역을 제외한 31개 성·구·시 차원에서 지원 정책 1124개를 발표했다. 상기 정책들은 기업부담 절감, 금융지원 확대, 재정 및 세제지원 확대, 고용 안정 지원, 정부서비스 업그레이드 등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모두 실질적인 자금지원을 통해 중소·영세기업이 가장 필요한 분야에 바로 지원 가능하도록 했다.

 

정부 차원의 지원은 중소·영세기업이 난관을 극복하는 중요한 수단이다.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 등으로 대표되는 IT기술 또한 중소·영세기업을 돕는 수단이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중소·영세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순조롭게 극복하기 위해서는 외부적 지원 외에도, 기업의 내부활력 육성이 더욱 중요하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근무, 원격 교육, 숏클립 영상, 생중계 판촉(直播帶貨, 라이브 방송을 통한 상품판매) 등 분야가 반등하고 있으며, 인터넷을 기초로 발전해온 ‘클라우드 경제’라는 새로운 산업 양상이 출현했다. 많은 중소·영세기업이 이 흐름에 따라 이와 같은 ‘온라인 발전모델’을 도입하여 급변하는 상황 속에서 새로운 생존 방향으로 나아가는 중이다.

 

‘클라우드 경제’의 흐름을 활용하는 동시에 많은 중소·영세기업은 운영 모델의 디지털화라는 목표를 두고 발전의 길을 모색하고 있다.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신기술에 더욱 잘 적응하고, 이를 활용하려면 중소·영세기업이 비즈니스 모델, 내부 관리방식, 그리고 산업클러스터 내에서의 네트워크 협력, 공급체인 관리 등 분야에서 아직 더 많은 개혁이 필요하다.

 

현재 중국은 전력을 다해 중소·영세기업이 난관을 극복하도록 돕고 있다. 중소·영세기업 스스로도 어려움 속에 역행해야만 먹구름을 뚫고 태양을 맞이할 수 있다. 위기 속에서 어쩔 수 없이 선택한 개혁의 길은 광명으로 향하는 고난의 길이지만, 중국과 중국의 중소기업이 이 고난의 길에서 어떤 성과를 낼지 기대해 본다.

 

글|장진원(張勁文)

 

240

< >
2020小长_副本.jpg

한국에서 온 코로나19 퇴치 자원봉사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습격 이후에도 중국에서 거주 중인 외국인 다수가 중국에서 머무는 것을 선택했다.

읽기 원문>>

산과 물로 이웃하며, 비바람을 함께하다

춘삼월은 본래 화창하고 꽃이 피는 계절이건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