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칼럼 >> 본문

중국의 택배와 환경보호정책


인민화보

2017-12-29      인민화보



세계 최대의 온라인 쇼핑 행사인 중국의광군제(光棍節·1111)’ 천문학적인 매출액 못지않게 많은 택배 물량을 쏟아낸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광군제 당일 하루 동안 집계한 매출액은 1682 위안( 28조원). 택배 물량은 85000만건에 달했다. 택배 물량은 지난해보다 30% 가까이 늘어난 수치다.

쇼핑 축제가 대륙을 휩쓸고, 주문한 상품들이 배달되고 나면 가정과 사무실에선 막대한 양의 포장 쓰레기들이 발생한다. 택배 포장에 쓰이는 종이상자, 스티로폼 포장재, 포장용 테이프가 배출되기 때문이다. 중국 국가우정국은 택배 물량이 207억건 수준이었던 2015 기준으로 992000만개의 종이상자, 827000만개의 스티로폼 포장재, 1698000m 포장 테이프가 사용됐다고 밝혔다. 상자와 포장재를 모두 펼쳐 잇는다고 가정하면 960만㎢의 중국 국토 전부를 덮고도 남는다. 포장 테이프를 이어붙이면 지구 둘레를 425 감을 있다.


중국의 전자상거래와 함께 택배 산업도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택배 건수는 지난해 310억건을 넘어서 10 전에 비해 31 성장했다택배 산업의 발전에 따라 포장 쓰레기가 발생되고, 이에 따른 환경 규제도 강화되는 추세다.


광군제를 앞둔 10 주요 택배 회사들이 연이어 가격 인상을 발표했다. 중퉁(中通), 윈다(韻達) 중견 업체들 위주였다. 택배업계 선두권인 순펑(順豊), 위엔퉁(圓通) 아직까지는 택배비 인상 계획이 없다고 밝힌 상황이지만 도미노 인상이 예상된다. 택배 가격 인상은 상품 가격과 직결되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민감하게 반응할 밖에 없다. 점점 격화되고 있는 택배업계 경쟁을 생각하면 이들 중견 업체들의 가격 인상은 쉬운 결정이 아니다. 인력난, 택배 원가 상승 등이 이유로 꼽히는 중요한 배경으로 택배 상자 원가 상승이다.


최근 년새 오염 물질 배출 기준이 엄격해지면서 택배 상자의 원재료인 종이도 가격이 상승했다. 환경 부처에서 규제를 강화하자 기준 미달의 소형제지업체들은 문을 닫았다. 제지공장에서 배출하는 오폐수 기준이 올라가면서 설비 기준도 까다로워졌기 때문이다. 중소업체들이 줄어들자 가격은 자연히 상승했다. 일부 제지공장은 환경보호 설비 기준을 맞추지 못해 업종을 변경하기도 했다.


중국 제지업계의 연간 투자액은 2600~2800 위안( 42~46조원)으로 집계된다. 이중 대부분 자금이 환경 설비에 쓰인다. 중국 유명 대형 제지공장 하나인 APP제지공장은 올해 전체투자 40% 환경보호 관련 설비에 쏟아부었다.


종이상자 대신 재활용이 가능한 공유 택배 박스까지 나왔다. 플라스틱으로 만든 박스는 종이처럼 접을 있어 휴대가 편리하다. 1000 이상 사용할 있어 회당 원가는 0.025위안 수준이라고 한다. 수취인이 택배를 받은 상자를 다시 택배 배달원에게 돌려주는 방식으로 재활용한다.


국가우정국은택배업계 친환경포장 실시방안 추진하고 있다. 이에 맞춰 택배 업계는 내년까지 20만개를 공유 택배 상자로 투입해 환경 보호와 원가 절감을 꾀할 계획이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10 막을 내린 중국공산당 19 전국대표대회 개막보고에서 생태문명 체제를 개혁하고 아름다운 중국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중국의 환경보호 정책은 계속 강화될 것으로 보이고, 택배 산업도 변화가 불가피해 보인다.



글| 박은경(한국 경향신문 베이징특파원)

240

< >
大会堂_副本.jpg

양국 실무협력 위해 손잡은 중·한 언론

‘제9차 중한 고위언론인 포럼’이 9월 7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렸다. 장젠궈(蔣建國) 중국공산당 중앙선전부 부부장이자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임, 궈웨이민(郭衛民) 국무원 신문판공실 부주임, 김한규 한국 21세기한중교류협회 회장, 나종민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의 축사가 있은 뒤 중국 인민일보(人民日報)·신화사(新華社)·CCTV와 한국 조선일보·연합뉴스·KBS 등 양국 30여 개 주류 매체에서 온 대표들은 중한간 실무적 협력을 위해 양국 언론들이 해야할 일을 놓고 광범위한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읽기 원문>>

중한 관계 회복을 위한 공공외교

2017년 8월 24일은 한중 수교 25주년 기념일이었다. 8월 24일부터 26일까지, 한국 사단법인 한중지역경제협회, 한중문화관광미디어총연합회, 동아시아평화연구원이 공동 개최한 ‘2017 한중 수교 25주년 기념행사’가 베이징 포스코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한중서화교류전, 한중문화관광사진전, 중한 ‘일대일로(一帶一路)’음악회 등 문화 교류 행사는 물론 동아시아평화문화포럼, 한류뷰티피부미용학술세미나 등 학술 교류도 준비돼 내용이 풍성했다. 이 밖에 한팡밍(韓方明) 전국정협 외사위원회 부주임·차하얼(察哈爾)학회 주석과 유성엽 한국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한중 수교 25주년, <동북아 평화의 길> 출판기념오찬회’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유성엽 의원은 한팡밍 부주임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한중 양국의 문화 교류와 발전에 기여한 것에 감사를 표했다. 3일 동안 진행된 다양한 행사는 양국 인문 교류의 무대가 되었고 중한 양국의 많은 학자와 언론매체 기자, 일반인이 행사장을 찾았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