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경제 >> 본문

중국의 WTO가입과 서비스무역의 발전


인민화보

2018-07-13      인민화보

올해는 중국 개혁·개방 40주년의 해다. 개혁·개방 40년을 거치는 동안 중국의 WTO(세계무역기구) 가입은 중국의 서비스무역을 빠르게 발전시킨 가속기 역할을 했다.중국은 WTO 가입 후 17년 동안의 실천을 통해 경제 세계화에 순응해야 발전 기회가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WTO는 ‘호리공영(互利共赢, 상호이익과 공동번영)’을 실현할 수 있는 다자체제인 동시에 WTO체제의 발전과 함께 개혁도 진행해야 한다.

모든 약속을 지속적으로 이행
17년 전 WTO에 가입할 당시 중국 서비스업의 발전 수준이 낮았다. 국내총생산(GDP)에서 서비스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30%에 불과해 60-70%의 선진경제체보다 훨씬 낮았고, 개발도상국의 평균 수준(50%)에도 못미쳤다. 또한 중국에게 국제 서비스무역은 새로운 것으로, 당시 중국인들은 무역이라 하면 보통 상품무역을 생각했기 때문에 폭 넓은 범위의 대외 개방은 국내 관리감독 부처에게도 큰 도전이었다. 이렇게 어려운 선택 앞에 놓인 중국은 서비스무역 전체 12개 종류의 160개 품목 가운데 9개 종류의 100개 품목 개방을 약속했다.

WTO 가입 후 17년 동안 중국은 약속 이행과 서비스무역 개방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첫째, 고위 지도자 간부, 기층 관리 부처는 물론 관련 기업 담당자까지 이론 지식을 공부했다. 둘째, 중국은 WTO 규칙을 집행하기 위해 관련 법률을 개선해왔다. 은행업, 보험업, 건축업, 교통운수 등 외자 진입 업종 및 외국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법률과 부처 규정을 속속 발표했고, 투명하고 안정적이며 예측 가능한 정책 환경을 마련해 대외에 개방했다. 셋째, 중국은 서비스업 대외 개방을 확실하게 추진했다. 2007년 중국의 WTO 가입 과도기가 끝나는 시점에서 약속한 서비스무역 개방 리스트를 모두 이행 완료했다. 선진 회원국의 개방 평균수준(108개 품목)에 가까울 정도로 중국의 시장개방 수준은 높았다. 넷째, 중국 정부는 중국에 대한 여러 건의 다자무역 정책 심의를 통과시켜 이행함으로써 서비스무역 관리 체계를 계속 개선시켰다. 개방 리스크가 비교적 큰 금융, 전신, 인터넷 분야도 중국은 국제 협력과 능력 향상을 통해 약속을 모두 이행했다.

중국의 주도적인 개방 확대
WTO 가입 후 17년 동안 중국의 서비스무역이 빠르게 발전하자 중국의 서비스산업도 발전해 같은 기간 서비스업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3.6%에서 51.6%로 빠르고 안정적으로 상승했다. 이에 서비스업은 최대 산업이 됐고, 중국과 세계 산업구조 간 격차는 줄어들었다. 중국의 서비스업 시장 개방은 세계 서비스 제공자에게 거대한 시장 공간을 제공했다. 2010년 중국 서비스업에 투자한 외국인직접투자액(FDI)은 처음으로 제조업을 넘었고, 2013년 중국은 세계 2대 서비스 수입 시장이 됐으며, 2017년 외국인직접투자액 비율이 73%에 달했다. 

모두가 알다시피 약속 이행으로 제도적 개방을 끝낸 것 외에도 중국은 WTO가 허락하는 범위 안에서 자율적으로 개방 수준을 높였다. FTA(자유무역협정)에서부터 중국 국내에 건설한 17개 FTZ(자유무역지대)까지, 2007년 ‘서비스 아웃소싱 천백십(千百十) 프로젝트’에서 2015년 서비스무역 혁신시범사업까지, 시장 진입을 단축하는 네거티브 리스트에서 심화되고 있는 관리체계 개혁까지, 중국은 인류운명공동체 구축의 포부와 공평 경쟁이라는 자신감으로 WTO 안의 모든 회원국을 포용했다. 지난 17년 동안 중국의 서비스무역은 적자가 계속됐고, 그 적자는 계속 확대되고 있지만, 중국 정부는 이것이 중국 인민의 아름다운 생활에 대한 바람을 만족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중국은 2500여 억 달러의 서비스무역 적자를 핑계로 무역전쟁을 일으키지 않을 것이고, 이 때문에 대외 개방의 문을 닫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개방을 더욱 확대할 것이다. 2018년 보아오(博鳌)아시아포럼 기간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중국은 앞으로 금융업 등 서비스 분야를 더욱 개방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다자체제 수호를 위해 노력한다
WTO 가입 17년 동안 중국의 실천을 통해 WTO는 양자간·다자간 모두 이익을 얻는 체제이며, 세계 각국이 시대의 흐름에 따라 주도적으로 역할을 하면 모두 다자무역체제의 수혜자가 될 수 있다는 것이 증명됐다. 중국은 WTO의 후발 회원국으로, WTO의 혜택도 받았고 WTO를 계속 수호하고 다자무역체제를 개혁해 대국이 ‘마땅히 져야 할’ 책임을 다할 것이다. 앞으로, 중국과 다른 회원국은 다음의 3가지 분야에 더 역점을 두어 WTO 개혁을 진행해야 한다고 본다.

첫째, 국제 투자를 국제 다자무역체제에 편입시켜야 한다. 다국적 투자는 세계화의 중요한 추진자가 됐고 중요한 표현 형식이다. <포춘>지가 선정한 글로벌 500대 기업의 영업수익이 전세계 GDP의 40% 이상을 차지하고, 글로벌 다국적기업의 해외지사가 전세계 GDP의 1/10을 통제하며, 다국적기업이 전세계 무역의 2/3를 통제하고 있다. 이 가운데 절반이 글로벌 투자, 국제생산시스템과 관계가 있다. 따라서 다국적 투자는 전세계 경제의 차기 발전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부분이다. 다국적 투자를 다자체제에 편입시키면 세계 경제 발전에 새로운 추진제가 될 것이다.

둘째, 새로운 규칙 협상을 진행해 최근 불거진 무역보호주의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예를 들어 세계화를 전제로 한 무역 이익을 다시 계산해 ‘무역 수익’으로 ‘무역 차액’을 대체하는 것이다. 또 한 예로 ‘지식재산권 보호’를 규범해 침해 행위의 증거 제시와 처벌 기준을 통일시켜 혁신을 효과적으로 장려하고 지식재산권 소유자의 이익을 보호해야 한다. 또한 ‘국가 안보’를 새롭게 정의해 어떤 무역과 투자 행위가 ‘회원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것인지, 한 회원국의 ‘국가 안보’가 다른 회원국의 ‘국가 안보’ 희생을 대가로 하는 것은 아닌지 살펴야 한다.

셋째, WTO를 UN(국제연합)의 한 기관으로 만들어 다자무역체제의 권위를 높이고 구속력과 영향력을 강화해야 한다. WTO는 반세기가 넘는 기간 동안 발전하면서 164개 회원국을 보유하고 전세계 경제와 무역 총액의 90% 이상을 차지하게 됐다. 이는 다자무역체제의 응집력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때문에 우리는 개별 경제체가 자신의 이익을 위해 WTO를 포기한다고 해서 WTO체제를 중단시켜서는 안 되며, 변혁과 발전을 추진하고 평화를 수호해야 한다.


글ㅣ싱허우위안(邢厚媛)

240

< >
专题背景图.png

‘중한 연(緣)문화제’, 빙설의 정으로 인연을 이어가다

땅거미가 내려앉자 아름다운 빛깔의 빙등(冰燈, 얼음 등)이 어둠에 가려있던 룽칭샤(龍慶峽)를 밝게 비췄다. 빙등은 마치 하늘을 수놓은 무수한 별 같았다. 2월 3일 밤, 한국 충남국악관현악단과 뜬쇠예술단이 한국 전통공연인 ‘사물놀이’의 빠른 리듬에 맞춰 무대에 등장한 것을 시작으로 ‘빙설정-중한 연 문화제’가 막을 올렸다. 이제 중한 연 문화제는 얼음과 눈을 다리 삼아 중한 양국의 우정을 이어가는 자리가 되었다.

읽기 원문>>

중한 관계를 이야기하며 한반도 미래를 탐색하다 -중한 미래발전 싱크탱크포럼 베이징서 개최

중국 차하얼(察哈爾)학회와 한국 국립외교원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 아주경제신문사가 협찬한 ‘중한 미래발전 싱크탱크포럼’이 2017년 12월 11일 베이징(北京)에서 개막했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