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최신뉴스 >> 본문

中·韓 ‘신문명도시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베이징서 성공리에 폐막


2018-11-09      

 

5일, ‘신문명도시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중국 칭대에서 열렸다.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고위급 문답’ 행사에 참석 연설을 했다. 사진/충야투 

 

  (인민화보사 기자 충야투<種亞圖>, 장진원<張勁文>) 지난 3-5일, 중국 칭화(淸華)대 글로벌지속가능발연구원(이하 ‘칭화대 SDG 연구원’)과 한국 여시재 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2018 신문명도시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중국 베이징에서 열렸다.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 이현재 한국 여시재 연구 장,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 김용학 한국 연세대학교 총장 등 한국 유명인사들과 추바오싱(仇保興) 중국 국무원 참사관, 중국도시과학연구회 이사장, 중국 전 주택 도농건설부 부부장, 추융(邱勇) 중국 칭화대학교 총장, 우훙보(吳紅波) 전 유엔 부사무총장, 칭화대 SDG 연구원 연석 원장 등 중국 전문가와 국제기구 관원, 내외 석학들 300여 명이 포럼에 참석했다.

 

 

5일, ‘신문명도시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중국 칭대에서 열렸다. 이광재 한국 여시재 연구 원장, 김원주 ‘글로벌 시티즌을 위한 반기문 센터’  이사, 주쉬펑(朱旭峰) 칭화대 공공관리학원 부원장 협력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충야투 

 

   이 포은 3일 진행다. 지난 4일, 포럼은 기조연설, 세션 페널, 특별 인터뷰 등 행사를 가졌다. ‘지속가능발전과 신문명도시’를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서 반기문은 “공업문명에서 태어난 대도시는 현재 글로벌 발전의 지속 불가능함을 저지른 핵심적인 원인”이라며 “중국은 신문명도시 건설에서 리더의 역할을 맡 디지털 기술과 세계 문명의 교류를 통해 다른 국가와 함께 신문명도시의 발전을 모색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5일, 중국 칭대에서 열린 ‘신문명도시와 지속가능발전’ 포럼에서 주최 측 마인크래프트, 신도시 창의력 대회 우승팀에게 을 수여했다.  사진/ 충야 

 

  지난 5일, ‘글로벌 시티즌을 위한 반기문 센터’, 한국 여시재 연구, 칭화대 공공관리학원은 협력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는 향후 3자의 지속가능발전의 연구활동, 인재육성, 학술교류에 있어 초석 역할을 할 것이다. 반기문은 MOU체결식에  당일 열린 ‘고위급 문답’ 코너에서 석학들의 질문에 답했다. 또한 포럼 추최 측은 향후 더 많은 젊은이들이 미래 도시의 지속가능발전에 관심을 가지도록 마인크래프트, 신도시 창의력 대회 우승팀에게 을 수여했다.

240

< >
배너2.jpg

‘중한 연(緣)문화제’, 빙설의 정으로 인연을 이어가다

땅거미가 내려앉자 아름다운 빛깔의 빙등(冰燈, 얼음 등)이 어둠에 가려있던 룽칭샤(龍慶峽)를 밝게 비췄다. 빙등은 마치 하늘을 수놓은 무수한 별 같았다. 2월 3일 밤, 한국 충남국악관현악단과 뜬쇠예술단이 한국 전통공연인 ‘사물놀이’의 빠른 리듬에 맞춰 무대에 등장한 것을 시작으로 ‘빙설정-중한 연 문화제’가 막을 올렸다. 이제 중한 연 문화제는 얼음과 눈을 다리 삼아 중한 양국의 우정을 이어가는 자리가 되었다.

읽기 원문>>

‘국경을 넘은 예술교류’ -중한 유명교수 2인의 공동 도자기전시회

중국과 한국 양국의 유명교수 두 사람의 공동 도자기 전시회가 1월 13일 베이징 허비싱도자기예술관에서 열렸다. 중국 징더(景德)진(鎭)에서 온 닝강(寧鋼) 교수(징더진도자기대학교 교장)와 한국 단국대학교 도예과 박종훈 교수의 도자기 작품 총 90점이 선보인 이번 전시회는 작품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두 학구파 예술가들의 독특한 예술 특징을 보여주고, 서로 다른 역사·문화 배경 하에 자리잡은 도자기 예술의 표현방식 및 심미세계를 확인하기 위한 취지로 기획되었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