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최신뉴스 >> 본문

中 시진핑 주석, 이해찬 특사 만나


인민화보

2017-05-19      인민화보


19(현지시간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이해찬 중국 특사를 만났다사진/신화사

19(현지시간) 오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이해찬 중국 특사를 만났다.

주석은 · 관계를 중시하고 있다 강조하면서 한국과 함께 어렵게 이뤄온 양국 관계의 성과를 지키고 상호 이해·상호 존중의 기초위에 정치적인 상호신뢰를 구축해 갈등을 처리해 나가야 한다 말했다. 빠른 시일 내에 양국 관계가 다시 정상적인 궤도로 돌아오길 바란다 이는 양국 국민들의 이익을 높이는 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석은 중국은 조선반도(한반도) 비핵화를 견지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주장하며 대화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입장을 밝히면서 이는 한중 양국 공동 이익에 부합된다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한국의 정부와 소통을 강화해 긴장 정세 완화를 위해 노력하고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추진해 나가겠다 말했다.

이해찬 특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주석에게 전달했다. 특사는 한중 수교 25 동안, 양국 관계는 빠르게 발전했고 영역에서의 협력은 크게 발전했다면서 한중 관계의 잠재력은 거대하다 밝혔다. 한국은 중국의 중대한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중국과의 소통과 협력을 통해 양국 관계의 발전을 저해하는 문제들을 해결해 나가겠다 말했다. 특사는 이어 한국 정부도 중국과 함께 공동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 언급했다.


240

< >
logo_副本1.jpg

미술로 만나는 中· 韓, ‘대한민국예술원 미술전 중국특별전’

한국 문화 전파의 ‘선봉장’으로 불리는 주중 한국문화원이 개원 10주년을 맞았다. 한중 수교 25주년과 주중한국문화원 개원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 4월 19일 베이징의 주중 한국문화원에서 ‘대한민국예술원 미술전 중국특별전’ 개막식이 열렸다. 개막식에는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 한재혁 한국문화원 원장, 민경갑 대한민국예술원 회장, 중국미술가협회와 중화미술촉진회 관계자 등 귀빈 다수가 참석했다.

읽기 원문>>

서울서 선보인 중국 선면화(扇面畵)

선면화는 중국의 전통 예술품으로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중국의 서예가들은 예로부터 부채에 그림을 그리거나 글을 써 감정을 토로하거나 뜻을 나타내기를 즐겼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