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칼럼 >> 본문

사라져가는 석탄 연료와 베이징의 ‘푸른 하늘’


인민화보

2018-02-09      인민화보

스모그로 악명 높은 베이징(北京) 겨울 하늘이 점차본연 모습인 푸른색을 찾아가고 있다. 올겨울 베이징을 찾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몰라보게 달라진 베이징의 하늘에 연신 감탄사를 쏟아냈을 것이다.


중국 환경보호부에 따르면 실제 올해 3-11 베이징의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농도는 전년 대비 27% 줄었다. 특히 겨울 초입인 11월에는 동기대비 40% 초미세먼지 농도가 줄었을 정도로 획기적인 변화를 이뤘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공해와의 전쟁 금융위기, 빈곤퇴치와 함께 3 핵심 국정과제로 정할 정도로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겨울철 난방 연료로 석탄을 주로 사용하는 중국 북부 지방 사람들의 기대수명이 남부 지방 사람들보다 3.1 짧다는 연구 결과가 있을 정도로 중국 북부의 스모그는 심각했다. 최근의 변화는 중국 북부지역에서석탄 연료 사라지면서 나타났다.


베이징의 회색 하늘이 다시 파란 빛을 되찾은 뼈를 깎는 혹독한 노력의 결과다. 본격적인 난방을 시작되는 겨울이 시작되기 앞서 환경보호부는 물론 최고 사정기관인 공산당 중앙기율위원회까지 나서 대대적인 환경 단속을 벌였다. 올해 단속을 통해 석탄 연료 사용 규정을 어기거나 환경 오염물질을 기준치 이상으로 배출한 18000 기업이 처벌을 받았고, 이에 못지않은 수의 공장이 문을 닫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징진지(京津冀, 베이징·톈진·허베이의 약칭) 지역의 300 가구 이상에 가스나 전기 난방을 설치하고, 올겨울부터 석탄 난방기구의 판매나 사용을 금지하는 정책을 시행했다.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가 보고서에서 올해 중국의 환경정책이진짜 전례를 찾아보기 힘든 수준이라고 평가할 정도로푸른 하늘 되찾기 위한 중국 당국의 노력은 처절했다. 과정에서 소규모 공장이 문을 닫고, 가스 난방 시설이 갖춰지지 않은 허베이 지역에서는 주민들이 추위에 떨어야 하는난방 대란 일어나기도 했다. 이런 부작용에도 중국 당국은 환경정책에 대한 고삐를 죄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중국 당국은 지금까지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올해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징진지 지역 28 도시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최소 15% 낮추는 목표치를 설정했다.


중국 주도로 설립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중국 투자 프로젝트 역시난방 대란 해소할 가스관 건설사업으로 선정됐다. AIIB 최근 이사회에서 베이징 지역 510 마을의 216750가구를 액화천연가스(LNG) 수송관으로 연결하는 프로젝트에 25000 달러를 투자하는 사업을 승인했다. 사업은 중국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석탄 난방을 가스 난방으로 교체하는메이가이치(煤改氣) 정책 보완하는 역할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업으로 중국은 매년 65t 석탄 사용을 줄이고 이산화탄소 595700t, 미세먼지 3700t, 이산화황 1488t, 질소산화물 4442t 배출을 감축시킬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투자는 AIIB 발족 이래 처음으로 기업에 제공되는 대출이기도 하다. 이번 사업 시행사인 베이징시 가스그룹유한책임공사는 오는 2021 가스관 건립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사업 대상지가 최근 도시 정비계획에 따라 주거지 정비와 농민공 이주가 추진되는 지역은 아니지만, ·장기적으로는 문제를 해결하는 도움이 것으로 보인다. 파리기후협약에서 탈퇴한 미국을 대신해 기후협약 수호자를 자처하고 나선 중국의 국정 철학과도 맞아 떨어지는 정책으로 평가할 있다.


진리췬(金立群) AIIB 총재는중국은 석탄 에너지 의존을 줄여 인민 생활을 바꾸고 환경의 질을 제고할 이라며이는 AIIB 사업에 투자를 결정한 이유이기도 하다 말했다.


이어 그는 “AIIB 회원국 각자의 환경보호 발전 목표를 실현하고, 특히 파리기후협약을 이행할 있도록 도움을 이라고 강조했다.



글|김진방(한국 연합뉴스 베이징특파원)

240

< >
大会堂_副本.jpg

베세토 연극제, 한중일 ‘문화변용’의 촉진제

중국희극가협회와 저장(浙江)성 문화청이 주최하고 저장예술직업학원이 주관한 ‘제24회 베세토(BeSeTo·중한일)연극제’가 11월 4-11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개최됐다.‘연극: 꿈과 표현’을 주제로 열린 이번 연극제에는 중국 한국 일본 3국에서 온 10여 개 연극팀 약 400명의 배우들이 참여했다. 연극제가 열린 7일 동안 8개 극장에서 10개 작품이 17차례 공연됐다. 평균 예매율은 90%, 관객수는 연인원 1만1000여 명을 각각 기록했다.

읽기 원문>>

양국 실무협력 위해 손잡은 중·한 언론

‘제9차 중한 고위언론인 포럼’이 9월 7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렸다. 장젠궈(蔣建國) 중국공산당 중앙선전부 부부장이자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임, 궈웨이민(郭衛民) 국무원 신문판공실 부주임, 김한규 한국 21세기한중교류협회 회장, 나종민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의 축사가 있은 뒤 중국 인민일보(人民日報)·신화사(新華社)·CCTV와 한국 조선일보·연합뉴스·KBS 등 양국 30여 개 주류 매체에서 온 대표들은 중한간 실무적 협력을 위해 양국 언론들이 해야할 일을 놓고 광범위한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