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정치 >> 본문

시진핑 주석, 브릭스 정상회의 참석 및 연설


2018-07-27      

 

26, 브릭스 정상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는 시진핑 주석 사진/신화왕(新華網)

 

7 26, 10 브릭스(BRICS) 정상회의가 남아공 요하네스버그에서 개최됐다.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진핑 주석이 아름다운 비전을 현실로 제하의 중요한 연설을 했다.

시 주석은 연설에서 브릭스 국가들은 지속적인 평화와 보편적인 안전, 공동 번영, 개방과 포용, 그리고 아름다운 세계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26, 브릭스 정상회의에 참가한 각국 정상들. 왼쪽부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릴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사진/신화왕

 

240

< >
专题背景图.png

‘중한 연(緣)문화제’, 빙설의 정으로 인연을 이어가다

땅거미가 내려앉자 아름다운 빛깔의 빙등(冰燈, 얼음 등)이 어둠에 가려있던 룽칭샤(龍慶峽)를 밝게 비췄다. 빙등은 마치 하늘을 수놓은 무수한 별 같았다. 2월 3일 밤, 한국 충남국악관현악단과 뜬쇠예술단이 한국 전통공연인 ‘사물놀이’의 빠른 리듬에 맞춰 무대에 등장한 것을 시작으로 ‘빙설정-중한 연 문화제’가 막을 올렸다. 이제 중한 연 문화제는 얼음과 눈을 다리 삼아 중한 양국의 우정을 이어가는 자리가 되었다.

읽기 원문>>

중한 관계를 이야기하며 한반도 미래를 탐색하다 -중한 미래발전 싱크탱크포럼 베이징서 개최

중국 차하얼(察哈爾)학회와 한국 국립외교원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 아주경제신문사가 협찬한 ‘중한 미래발전 싱크탱크포럼’이 2017년 12월 11일 베이징(北京)에서 개막했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