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정치 >> 본문

시진핑 中 국가주석, 문재인 韓 대통령 회견


2017-11-13      

11,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베트남 다낭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회견했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한 양국은 이사갈 수 없는 이웃이고 타고난 협력파트너이다. 수교 25년 이래, 우호교류와 협력상생은 시종일관 중한 관계의 바탕이었다. 양호한 중한 관계는 역사와 시대의 큰 흐름에 부합되고 양국 국민의 공동의 소망이기도 하다. 중국은 한국과의 관계를 중요시하고 한국과 함께 양국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할 의향이 있다.”

 

사진/신화왕(新華網)

 

시진핑 주석은 현재 중한 관계는 관건적인 시기에 있다며 양측은 서로의 핵심이익과 중대한 관심사항을 존중해야 하고 정치적인 상호신뢰를 수호해야 하며 의사소통과 조율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중대한 이해관계 문제에서 양측은 모두 역사에 책임지고, 중한 관계에 책임지고, 양국 국민에게 책임지는 자세로 역사의 시련을 겪을 수 있는 의사결정을 함으로써 중한 관계가 줄곧 정확한 방향으로 안정적이고 멀리 갈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사드(THAAD)’ 문제에서의 중국의 입장을 재차 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의 성공적인 개최 및 시진핑이 재차 중국공산당 중앙총서기에 당선된 것을 축하했고 시진핑 주석이 19차 당대회에서 제기한 인류 운명공동체 구축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중 양측이 공동으로 노력해 조속히 양국의 고위층 왕래 및 각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회복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조선()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조선반도 비핵화의 실현을 견지하고 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견지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은 중국이 조선반도 핵문제에서 발휘한 적극적인 역할에 찬성을 보냄과 아울러 중국과 밀접한 의사소통 및 조율할 의향이 있으며 평화로운 방식으로 조선(북한) 핵문제를 해결하여 반도의 평화를 수호하겠다고 밝혔다.

240

< >
2018两会大背景图_副本.jpg

중한 관계를 이야기하며 한반도 미래를 탐색하다 -중한 미래발전 싱크탱크포럼 베이징서 개최

중국 차하얼(察哈爾)학회와 한국 국립외교원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 아주경제신문사가 협찬한 ‘중한 미래발전 싱크탱크포럼’이 2017년 12월 11일 베이징(北京)에서 개막했다.

읽기 원문>>

베세토 연극제, 한중일 ‘문화변용’의 촉진제

중국희극가협회와 저장(浙江)성 문화청이 주최하고 저장예술직업학원이 주관한 ‘제24회 베세토(BeSeTo·중한일)연극제’가 11월 4-11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개최됐다.‘연극: 꿈과 표현’을 주제로 열린 이번 연극제에는 중국 한국 일본 3국에서 온 10여 개 연극팀 약 400명의 배우들이 참여했다. 연극제가 열린 7일 동안 8개 극장에서 10개 작품이 17차례 공연됐다. 평균 예매율은 90%, 관객수는 연인원 1만1000여 명을 각각 기록했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