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사회·문화 >> 본문

이제 고향으로 돌아갈 시간


2018-02-01      

 

고속철에서 촬영 준비 중인 고은 사진/인민화보

 

최근 과학기술과 철도운송의 결합으로 춘윈에 중국인의 귀성은 더욱 편리해졌습니다. 오늘 인민화보의 고은이 중국의 ‘스마트 춘윈’을 체험하러 떠났습니다. 그 따끈따끈한 현장을 사진으로 먼저 공개합니다.

 

고은과 함께하는 스마트 춘윈 영상!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Coming soon

 

 

240

< >
大会堂_副本.jpg

베세토 연극제, 한중일 ‘문화변용’의 촉진제

중국희극가협회와 저장(浙江)성 문화청이 주최하고 저장예술직업학원이 주관한 ‘제24회 베세토(BeSeTo·중한일)연극제’가 11월 4-11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개최됐다.‘연극: 꿈과 표현’을 주제로 열린 이번 연극제에는 중국 한국 일본 3국에서 온 10여 개 연극팀 약 400명의 배우들이 참여했다. 연극제가 열린 7일 동안 8개 극장에서 10개 작품이 17차례 공연됐다. 평균 예매율은 90%, 관객수는 연인원 1만1000여 명을 각각 기록했다.

읽기 원문>>

양국 실무협력 위해 손잡은 중·한 언론

‘제9차 중한 고위언론인 포럼’이 9월 7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렸다. 장젠궈(蔣建國) 중국공산당 중앙선전부 부부장이자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임, 궈웨이민(郭衛民) 국무원 신문판공실 부주임, 김한규 한국 21세기한중교류협회 회장, 나종민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의 축사가 있은 뒤 중국 인민일보(人民日報)·신화사(新華社)·CCTV와 한국 조선일보·연합뉴스·KBS 등 양국 30여 개 주류 매체에서 온 대표들은 중한간 실무적 협력을 위해 양국 언론들이 해야할 일을 놓고 광범위한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