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사회·문화 >> 본문

그녀들이 ‘펫 호텔’을 창업한 이유


인민화보

2017-09-07      인민화보

 씨와 자오쉐나 씨는 오랜 친구 사이로한때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안정적인 직업을 가졌었다하지만 젊은 빠링허우세대인 이들은  다니던직장을 그만두고 산둥성 칭다오에 ‘프리미엄  호텔’을 창업했다 호텔은 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 홀로 남겨지는 고양이나   반려동물을위해 숙박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를 말한다사진/CFP


장링(張玲) 씨와 자오쉐나(焦學娜) 씨는 오랜 친구 사이다. 그들은 한때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안정적인 직업을 가졌었다. 장링은 병원의 간호사였고, 자오쉐나는 무역회사에서 사무직으로 일했다. 하지만 1980년대 , 젊은 빠링허우(80) 세대인 이들은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산둥(山東) 칭다오(青島) ‘프리미엄 호텔’을 창업했다. 호텔은 주인이 집을 비운 사이 홀로 남겨지는 고양이나 반려동물을 위해 숙박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를 말한다.

 

호텔을 창업한 동기를 묻자 자오 씨는 “강아지가 좋아서”라고 대답했다. 자오 씨는 해외여행을 때마다 친구에게 애완견을 맡기곤 했는데, 국경절이나 연휴 같은 때는 어려움이 많았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집을 비웠고 휴가 기간도 길어 애완견을 맡기려면 모두가 난감해지는 상황을 겪어야 했다.이런 불편한 상황이 계속되자 자오 씨는 아예 스스로 호텔을 창업했다. 평소의 관심사가 직업이 것이다.


장링 씨는 후난(湖南) 출신으로 지금은 남편과 함께 칭다오에 거주하고 있다. 한때 병원에서 ‘잘 나가는 간호사’였던 그녀는 반려동물의 ‘집사’가 되는 길을 택한 것일까? 씨는 자신의 어릴 경험과 관련이 있다고 말한다. 초등학교 시절 씨는 ‘샤오헤이(小黑)’라는 이름의 작은 시골개를 길렀다. 씨의 눈에 세상에서 가장 예쁘고 똑똑해 보였던 샤오헤이는 앞에서 그녀가 학교에서 돌아오기만을 기다리곤 했다.


하지만 어느 샤오헤이는 갑자기 사라졌고 영영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 “그날 이후로 마음 속에 무언가 가시가 하나 걸려 있는 듯했어요. 내가 뭔가를 해야겠다는 느낌이 들었죠. 씨의 말이다.


청소와 사료 먹이기부터 목욕까지 여사장이 반려동물을 대하는 태도는 친근하고 다정하기 그지 없다. “반려동물을 대할 때는 인내심이 필요해요. 아이들을 대하듯 동물들에게 천천히 다가갈 알아야 하죠. 자오 씨의 말이다.


호텔은 이제 시작이지만, 이들은 사업의 앞날에 대한 기대와 확신으로 가득 있다.



글|판정(潘征)

240

< >
logo_副本1.jpg

세계 최대 커피시장으로 부상하는 중국 -제5회 중국 국제카페쇼 개막

7월 6일에서 9일, 중국전시그룹 베이징 화강(華港)전시유한회사(CIEC)와 한국 엑스포럼(EXPORUM)(상하이)전시유한회사가 공동 주최한 ‘2017 중국 국제카페쇼’가 베이징 중국국제전시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회에는 세계 각국의 300여 업체가 참가해 100여 종에 이르는 고급원두, 에스프레소 머신, 커피포트, 부대 상품, 디저트 등 각종 신제품과 관련설비를 선보였다. 나흘 간 이어진 행사 기간에는 커피에 관심 있는 7만명의 관람객과 커피마니아들이 전시회를 참관했다. 또 같은 기간 ‘2017 카페프린스 라떼아트 대전’, ‘모두가 즐기는 푸얼(普洱)커피’, ‘이탈리아 라떼아트 콘테스트’, ‘세계 커피 테이스팅 콘테스트’ 등 다채로운 부대 행사도 열렸다.

읽기 원문>>

‘중국과 한국의 문화예술 가교’ -중·한 수교 25주년 및 주중한국문화원 개원 10주년 기념행사

한국 문화를 사랑하는 베이징 시민들에게 베이징 광화루(光華路)에 위치한 주중한국문화원은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최고이자 최적의 장소’로 꼽힌다. 지난 6월, 주중한국문화원이 열 돌 생일을 맞았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