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사회·문화 >> 본문

베이징대 경비원의 역습, 편견을 깨다


2017-05-18      

 

2016년 베이징대 교문 앞에서 졸업증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들은 베이징대의 학부생도 대학원생도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학생도 아니다. 이들은 베이징대학 경비대의 경비원들이다.

사진/바이두(百度)

 

 

지난 20년간 중국 베이징대학 바오안(保安, 경비)대 소속 500여 명의 경비원은 대학 혹은 대학원 진학에 성공했다. 대학원 진학에 성공한 경비원들 중 한명은 현재 대학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베이징대 경비원의 역습은 사람들의 경비원에 대한 인식을 뒤엎었다.

집안 형편을 비롯해 전업 직원이라는 조건때문에 그들은 시험을 준비하는데 있어 다른 사람들 보다 더 많은 노력이 필요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베이징대 경비원은 숨은 인재들이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장쥔청(張俊成)은 베이징대 경비원이었다. 그는 1995년 성인 대학입시 고사를 보고 베이징대 법학과에 입학했다. 그는 현재 산시(山西)성 창즈(長治)시의 중등직업기술학교 교장으로 재직중이다. 그는 10년 내에 창즈시 첫 사립 대학을 세우려는 꿈을 가지고 있다. 사진/바이두

 

240

< >
logo_副本1.jpg

서울서 선보인 중국 선면화(扇面畵)

선면화는 중국의 전통 예술품으로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중국의 서예가들은 예로부터 부채에 그림을 그리거나 글을 써 감정을 토로하거나 뜻을 나타내기를 즐겼다.

읽기 원문>>

예술의 교류, 우호적 융합

지난 9월 28일 저녁 ‘2016 중일한 예술제’가 동아시아 문화의 도시 저장(浙江)성 닝보(寜波)에서 성대하게 막을 올렸다. 중화인민공화국 문화부와 저장성 인민정부가 공동 지도하고 저장성 문화청과 닝보시 인민정부가 공동 주최한 이번 예술제는 ‘동아시아 의식, 문화 융합, 상호 감상’을 주제로 진행됐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