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사회·문화 >> 본문

뇌성마비 아들, 하버드 입학시킨 어머니


2017-05-17      

딩딩과 그의 어머니 조우훙옌 사진/신랑왕(新浪網)

 

1988년 조우훙옌(邹翃) 태아 속의 아기는 의료과실로 인해 자궁 내 태아질식이 일어났다. 남편은 아이가 평생의 짐이 될터이니 포기하자고 했지만 조우훙옌은 아이를 포기하지 않았고 결국 남편은 그녀의 곁을 떠났다.

 

그녀의 아들 딩딩(丁丁)은 소뇌 운동신경에 손상을 입어 한 살이 되어도 손으로 물건을 쥘 수 없었다. 두 살에야 설 수 있었고, 세 살에야 걸었으며, 여섯살 때 뛸 수 있었다.

 

그녀는 아들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낮에는 출근하고, 저녁에는 바람이 불고 비가 와도 아들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안마사 과정을 훈련받아 아들에게 안마를 해줬다. 점심시간에는 집에 와서 아이와 종이접기를 하며 지능개발에 힘썼다.

 

이런 어머니의 사랑에 힘입어 딩딩은 2011년 베이징대학 환경과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해 베이징대 국제법학원에 입학했다. 2016 3월에는 미국 하버드대학 법학원에 합격 했다.
 
 

240

< >
logo_副本1.jpg

예술의 교류, 우호적 융합

지난 9월 28일 저녁 ‘2016 중일한 예술제’가 동아시아 문화의 도시 저장(浙江)성 닝보(寜波)에서 성대하게 막을 올렸다. 중화인민공화국 문화부와 저장성 인민정부가 공동 지도하고 저장성 문화청과 닝보시 인민정부가 공동 주최한 이번 예술제는 ‘동아시아 의식, 문화 융합, 상호 감상’을 주제로 진행됐다.

읽기 원문>>

중국을 매료시킨 조선 서예가 윤계석

10여 년전 광저우(廣州)에서 열린 한 경매행사에서 조선 서예가 윤계석(尹溪石)의 작품이 처음으로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읽기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