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  >> 경제 >> 본문

중앙경제공작회의 “개혁 심화 핵심은 3거1강1보에서 3대 난제로 전환”


2017-12-22      

 

 

지난 18일~20일 베이징에서 개최된 중앙경제공작회의는 중대한 위험에 대비하는 데 있어 뚜렷한 개선을 확보해야 하고 정확한 빈곤구제를 강화하며 오염방지 분야에서 더 큰 실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3대 목표를 밝혔다.

 

경제공작의 최우선 과제는 2017년의 3거1강1보(3去1降1補, 과잉 생산설비 해소, 과잉 재고 해소, 과대 레버리지 최소화, 기업의 원가 절감, 유효공급 확대)를 깊이있게 추진하고 5대 임무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추진하는 것에서 2018년의 향후 3년 동안 전면적인 샤오캉사회를 건설하는 결승적인 단계에서 중대한 위험에 대비하고 정확한 빈곤구제를 실현하면서 오염방지를 위해 노력하는 등 3대 난제로 전환됐다. 

 

이번 중앙경제공작회의는 중대한 위험에 대비하는 것과 관련해 “금융위험에 초점을 두면서 공급측 구조개혁의 기조를 맞추고 금융과 실물경제, 금융과 부동산 및 금융체제 내부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중요 분야의 위험 대비와 처리조치를 마련하고 불법금융 활동을 단호히 단속하며 약한 부분의 감독제도 건설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앙경제공작회의는 정확한 빈곤구제와 관련해 “기존에 추진하고 있는 빈곤구제의 질은 확보하면서 수준은 낮추지도 않지만 높이지도 않으며 특정 빈곤 계층에 초점을 두고 정확한 빈곤구제를 실시하고 심각한 빈곤 지역에 구제를 집중하며 빈곤 인구의 자발적인 동력을 키우고 심사와 감독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중앙경제공작회의는 오염방지와 관련해 “주요 오염물의 배출량은 크게 감소시키고 생태환경의 전반적인 개선을 추진하며 파란 하늘 수호전에 초점을 두고 산업구조를 조정하면서 낙후된 생산설비를 도태시키고 에너지 구조를 개선하며 에너지 절약의 강도와 심사를 강화하고 운송구조를 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240

< >
大会堂_副本.jpg

양국 실무협력 위해 손잡은 중·한 언론

‘제9차 중한 고위언론인 포럼’이 9월 7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렸다. 장젠궈(蔣建國) 중국공산당 중앙선전부 부부장이자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임, 궈웨이민(郭衛民) 국무원 신문판공실 부주임, 김한규 한국 21세기한중교류협회 회장, 나종민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의 축사가 있은 뒤 중국 인민일보(人民日報)·신화사(新華社)·CCTV와 한국 조선일보·연합뉴스·KBS 등 양국 30여 개 주류 매체에서 온 대표들은 중한간 실무적 협력을 위해 양국 언론들이 해야할 일을 놓고 광범위한 교류의 시간을 가졌다.

읽기 원문>>

중한 관계 회복을 위한 공공외교

2017년 8월 24일은 한중 수교 25주년 기념일이었다. 8월 24일부터 26일까지, 한국 사단법인 한중지역경제협회, 한중문화관광미디어총연합회, 동아시아평화연구원이 공동 개최한 ‘2017 한중 수교 25주년 기념행사’가 베이징 포스코센터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한중서화교류전, 한중문화관광사진전, 중한 ‘일대일로(一帶一路)’음악회 등 문화 교류 행사는 물론 동아시아평화문화포럼, 한류뷰티피부미용학술세미나 등 학술 교류도 준비돼 내용이 풍성했다. 이 밖에 한팡밍(韓方明) 전국정협 외사위원회 부주임·차하얼(察哈爾)학회 주석과 유성엽 한국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이 ‘한중 수교 25주년, <동북아 평화의 길> 출판기념오찬회’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유성엽 의원은 한팡밍 부주임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한중 양국의 문화 교류와 발전에 기여한 것에 감사를 표했다. 3일 동안 진행된 다양한 행사는 양국 인문 교류의 무대가 되었고 중한 양국의 많은 학자와 언론매체 기자, 일반인이 행사장을 찾았다.

읽기 원문>>